인터넷 중고서점 아단문고
 
   
검색어 순위 : 007, 공인중개사, 와룡생, ebs, 페스트, 빅토리메이플스타21, 폴란드사
 
보안접속
 
.쇼핑몰사용
가정과 여성
경제와 비즈니스
고서부
과학과 기술
교과서와 참고서
국가학
근.현대사 자료
대중문화와 언론
만화
문학
문학전문서적
사전/단체사/전집
사회과학
수험서
언어
여행과 지도
역사와 전기
영상과 음반
예술
원서
유아/어린이
의학과 건강
인문학
자료와 문화유산
잡지
정부간행물
종교
철학
청소년 문고
취미/레저/스포츠
컴퓨터와 인터넷
특별상품
  
Home > 인문학 > 미래학
빵과 벽돌 (미래 도시는 무엇을 먹고 사는가?)
상품가격 : 5,000원
포인트 : 150원
주문수량 : (재고1권)
- 저자 빌프리트 봄머트
- 역자 김희상
- 알마, 346쪽
- 2015, 윗면에 약간 먼지얼룩
- 발행년도 2015
 
         
 
21세기 도시는 취약하기 이를 데 없다. 전문가들은 2030년까지 35억 명의 인구가 도시에 더 합류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쉽게 말하자면 매년 베이징 규모의 도시가 대략 다섯 개 정도 늘어난다는 것을 뜻한다. 그런데 이런 새 도시는 우리가 생각하는 산뜻함과는 거리가 멀다. 절대 다수가 빈민굴과도 같은 곳에서 생활할 것이며 그중 절반 이상이 미화 1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돈으로 하루를 힘겹게 버텨내야만 하기 때문이다.

농촌의 빈민 대다수는 그나마 경작할 땅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어 버틸 수 있지만, 늘어만 가는 도시의 저소득층은 몇 푼 안 되는 생활비로 시장에서 구할 수 있는 것에만 의존해야 한다. 그러나 시장에 대한 불안감은 점점 커지고 있다. 2008년 세계 식량위기를 거론한 필요도 없이 2010년의 배춧값 파동만 봐도 폭발적인 물가 상승의 파장이 얼마나 큰지 한국은 이미 경험했다. 게다가 폭우와 폭설 같은 지속되는 기상이변으로 인한 수송체계의 불안은 이러한 위협을 더욱 가중시킨다.

이 책의 저자 빌프리트 봄머트는 21세기의 자급자족은 인류가 원해서 자발적으로 선택하는 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강제되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것은 21세기 말 아마도 120억 명의 인구 중 90억 명이 도시에 사는 상황에서, 즉 대다수가 빈곤에 시달릴 세계에서 과연 살아남을 수 있는가 하는 치열한 생존의 문제라고 강조한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도시농업에 대한 다양한 시도가 과연 식량위기에 직면한 세계를 구원할 수 있을지, 그렇다면 그 길을 선도하는 사람은 누구인지, 학계와 정계는 이 구상을 지원해주는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결제 정보

※주문시 주의사항※ 배송이 늦어지는 이유?


현재 홈페이지 오류로 인해 주문서가 저장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주문완료 페이지의 주문번호를 복사하신뒤 주문확인을 꼭 해주세요.


주문서가 존재하지 않는경우에는 오류가 발생하여 삭제된것입니다.

카드결제나 실시간 계좌이체 무통장등으로 결제완료 하셨더라도

주문서를 재작성해주셔야 합니다.

 

*# 휴대폰 및 MS 익스플로러 주문불가 구글 크롬 사용권장 #*


주문하신 책을 다시 선택후 무통장 주문으로 다시 주문입력해주세요.

배송주소 아래 메세지 항목에 주문서 오류로 재주문이라고 입력해주세요.


꼭! 주문 완료시 주문번호를 복사하여 주문 확인을 해주세요!

2~3번 동일 주문을 반복하여도 괜찮으니 주문확인 꼭 해주세요!


<쇼핑 이어하기> 쇼핑하시던 목록으로 되돌아 가시려면

주소창위에[뒤로] 버튼을 사용하세요.


무통장입금, 신용카드, 계좌이체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

 

회원가입후 결제하시면 구매금액의 3%가 적립금으로 지급됩니다.


인터넷 주문이 어려운 분들은 전화로 주문이 가능합니다.

031-445-0972 전화주문도 받고 있습니다.

(전화주문 가능시간 오후 1시이후)


※ 모바일페이지 지원이 되지 않습니다.

되도록 컴퓨터를 이용해서 주문해주시길 바랍니다.

배송료 및 배송기간

주문하신 도서는 1-2일내 우체국택배로 배송되며, 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3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됩니다. 제주,산간지역 추가배송비 없습니다.

우체국 택배는 군부대 및 교도소 도서배송도 가능하니 참고해주세요.


아직 쇼핑몰의 주소DB가 업데이트 안되어있습니다.

현재 새주소와 새우편번호는 입력이 불가능합니다.


꼭 입력해야하는경우 주소항목은 비슷한 시군구까지만 입력하신뒤

배송 메세지란에 모든 상세주소를 남겨주세요. 감사합니다.